LANGUAGE

logo

며느리와 시어머니

2016.02.09 12:38

담임 조회 수:534

며느리와 시어머니

 

 

 

 

내 나이 11살에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내 아래론 여동생이 하나 있다.

전업 주부였던 엄마는

그때부터 생계를 책임지셔야 했다.

못 먹고, 못 입었던 것은 아니었지만 여유롭진 않았다.

 

대학졸업 후,

입사 2년만에 결혼을 하였다.

처음부터 시어머니가 좋았다.

시어머님도 처음부터 날 아주 마음에 들어하셨다.

 

10년 전,

결혼 만 1년 만에 친정엄마가 암선고를 받으셨다.

 

난 엄마 건강도 걱정이었지만,

수술비와 입원비 걱정부터 해야 했다.

남편에게 얘기했다.

남편은 걱정말라고 내일 돈을 융통해 볼 터이니

오늘은 푹 자라고 얘기해 주었다.

 

다음 날,

친정엄마 입원을 시키려 친정에 갔지만,

엄마도 선뜻 나서질 못하셨다.

마무리 지어야 할 일이 몇 개 있으니

4일 후에 입원하자 하셨다.

집에 돌아오는 버스 안에서 하염없이 눈물이 났다.

 

그 때, 시어머님께서 전화가 왔다.

"지은아. 너 울어?

울지말고 ..... 내일 3시간만 시간 내 다오"

 

다음 날 시어머님과의 약속장소에 나갔다.

시어머님이 무작정 한의원으로 날 데려가셨다.

미리 전화예약 하셨는지 원장님께서 말씀하셨다.

"간병하셔야 한다고요?"

맥 짚어보시고 몸에 좋은 약을 한 재 지어주셨다.

 

그리고 백화점에 데려가셨다.

솔직히 속으론 좀 답답했다.

죄송한 마음이었던 것 같다.

트레이닝복과 간편복 4벌을 사주셨다.

선식도 사주셨다.

함께 집으로 왔다.

 

어머니께서 그제서야 말씀하시기 시작했다.

 

"환자보다 간병하는 사람이 더 힘들어.

병원에만 있다고 아무렇게나 먹지 말고,

아무렇게나 입고 있지 말고.."

말씀하시며 봉투를 내미셨다.

 

"엄마 병원비 보태써라~.

네가 시집온 지 얼마나 됐다고 돈이 있겠어...

그리고 이건 죽을 때까지 너랑 나랑 비밀로 하자.

네 남편이 병원비 구해오면 그것도 보태써...

내 아들이지만,

남자들 유치하고 애같은 구석이 있어서

부부싸움 할 때 꼭 친정으로 돈 들어간 거

한 번씩은 얘기하게 되있어.

그니까 우리 둘만 알자."

 

마다했지만 끝끝내 내 손에 꼭 쥐어주셨다.

나도 모르게 무릎을 꿇고 시어머님께 기대어

엉엉 울고 있었다.

2천만원이였다...

 

친정엄마는 그 도움으로 수술하시고 치료받으셨지만,

이듬 해 봄...

엄마는 돌아가셨다.

 

병원에서 오늘이 고비라고 하였다.

눈물이 났다.

남편에게 전화했고,

갑자기 시어머님 생각이 났다.

나도 모르게 울면서 어머니께 전화를 드렸다.

 

시어머님은 한 걸음에 늦은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남편보다 더 빨리 병원에 도착하셨다.

 

엄마는 의식이 없으셨다.

엄마 귀에 대고 말씀드렸다.

 

"엄마... 우리 어머니 오셨어요...

엄마......

작년에 엄마 수술비 어머님이 해주셨어.

엄마 얼굴 하루라도 더 볼 수 있으라고..."

 

엄마는 미동도 없으셨다.

당연한 결과였다.

 

시어머님께서 지갑에서 주섬주섬 무얼 꺼내서

엄마 손에 쥐어주셨다.

우리의 결혼사진이었다.

 

"사부인... 저예요.. 지은이 걱정말고.

사돈처녀 정은이도 걱정말아요.

지은이는 이미 제 딸이고요....

사돈처녀도 내가 혼수 잘해서 시집 보내줄께요..

걱정 마시고 편히 가세요..."

 

그때 거짓말처럼

친정엄마가 의식 없는 채로 눈물을 흘리셨다.

엄마는 듣고 계신 거였다.

 

가족들이 다 왔고

엄마는 2시간을 넘기지 못하신 채 그대로 눈을 감으셨다.

망연자실 눈물만 흘리고 있는 날 붙잡고

시어머니께서 함께 울어주셨다.

 

시어머님은 가시라는 데도 3일 내내

빈소를 함께 지켜주셨다.

우린 친척도 없다.

사는 게 벅차서 엄마도 따로 연락 주고받는

친구도 없었다.

 

하지만 엄마의 빈소는 시어머님 덕분에

3일 내내 시끄러웠다.

"빈소가 썰렁하면 가시는 길이 외로워..........."

 

 

친정 엄마가 돌아가시고

시어머님는 내 동생까지 잘 챙겨주셨다.

가족끼리 외식하거나,

여행 갈 땐 꼭~ 내 동생을 챙겨주셨다.

 

내 동생이 결혼을 한다고 했다.

동생과 시어머님은 고맙게도 정말 나 이상으로

잘 지내주었다..

 

시어머님이 또 다시 나에게 봉투를 내미신다.

"어머님. 남편이랑 따로 정은이 결혼 자금 마련해놨어요.

마음만 감사히 받을께요"

 

도망치듯 돈을 받지 않고 나왔다.

버스정류장에 다달았을 때 문자가 왔다.

내 통장으로 3천만원이 입금되었다.

그 길로 다시 시어머님께 달려갔다.

어머니께 너무 죄송해서 울면서 짜증도 부렸다.

안받겠다고...

 

시어머님께서 함께 우시면서 말씀하셨다.

"지은아...

너 기억 안나?

친정 엄마 돌아가실 때 내가 약속 드렸잖아.

혼수해서 시집 잘 보내주겠다고...

나 이거 안하면 나중에

네 엄마를 무슨 낯으로 뵙겠어"

 

시어머님은 친정엄마에게 혼자 하신 약속을 지켜주셨다.

난 그 날도 또 엉엉 울었다.

 

시어머님께서 말씀하신다.

"순둥이~ 착해 빠져가지고 어디에 쓸꼬....

젤 불쌍한 사람이 도움을 주지도,

받을 줄도 모르는 사람이야...

그리고 힘들면 힘들다고 얘기하고

울고 싶을 땐 목 놓아 울어버려"

 

제부될 사람이

우리 시어머님께 따로 인사드리고 싶다해서 자리를 마련했다.

시부모님, 우리부부, 동생네.

그 때 시어머님이 시아버님께 사인을 보내셨다.

 

그 때 아버님께서 말씀하셨다.

"초면에 이런 얘기 괜찮을지 모르겠지만,

사돈처녀 혼주자리에 우리가 앉았음 좋겠는데... "

 

혼주자리엔 사실 우리 부부가 앉으려 했었다.

 

"다 알고 결혼하는 것이지만,

그 쪽도 모든 사람들에게 다 친정 부모님 안 계시다고

말씀 안드렸을 텐데...

다른 사람들 보는 눈도 있고...."

 

그랬다.

난 거기까진 생각을 못했던 부분이었다.

내 동생네 부부는 너무도 감사하다며

흔쾌히 받아들였다.

 

그리고 내 동생은 우리 시아버지 손을 잡고 신부입장을 하였다.

 

내 동생 부부는 우리 부부 이상으로 우리 시댁에 잘 해주었다.

 

오늘은 우리 시어머님의 49제였다.

가족들과 동생네 부부와 함께 다녀왔다.

오는 길에 동생도 나도 많이 울었다.

오늘 10년 전 어머니와 했던 비밀 약속을 남편에게 털어 놓았다.

그 때, 병원비 어머니께서 해주셨다고...

 

남편과 난 부등켜안고

시어머님 그리움에 엉엉 울어버렸다.....

 

난 지금 아들이 둘이다.

난 지금도 내 생활비를 쪼개서 따로 적금을 들고 있다.

내 시어머님께서 나에게 해주셨던 것처럼,

나도 나중에 내 며느리들에게 돌려주고 싶다.

 

내 휴대폰 단축번호 1번은

아직도 우리 시어머님이다.

항상 나에게 한없는 사랑 베풀어주신

우리 어머님이다.

 

어머님....

우리 어머님...

너무 감사합니다.

어머니 가르침 덕분에 제가 바로 설 수 있었어요.

힘들 시간 잘 이겨낼 수 있었고요..

 

어머님...

넘 사랑합니다...

그립습니다...

제가 꼭 어머니께 받은 은혜,

많은 사람들에게 베풀고

사랑하고

나누며 살겠습니다....

너무 보고 싶어요...

 

- 수기공모 大賞 글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85 그리운 금강산 유금상 2017.04.15 103
1584 내가 살아가는 이유 유금상 2017.04.15 96
1583 주가 위로하시네 [곡 노래: 류성민] 유금상 2017.04.09 96
1582 다이빙 여자 10M 금메달리스트의 감동적인 이야기! 담임 2017.03.03 162
1581 B.M.W. 소식지 제 2017-4호 file 세계자전거지원선교회 2017.03.03 135
1580 Sahmyook University PR Film English 2017 담임 2017.02.22 143
1579 힘들때 위로가 되는 은혜로운 CCM 복음성가 모음 유금상 2017.02.22 204
1578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는 복음성가 Best CCM 연속듣기 유금상 2017.02.22 121
1577 주 기도문 The Lord's Prayer 동영상 유금상 2017.02.22 127
1576 케냐 고등학교 기도주일 강사 모집 file 세계자전거지원선교회 2017.02.15 163
1575 B.M.W. 소식지 제 2017-3호 file 세계자전거지원선교회 2017.02.15 139
1574 B.M.W. 소식지 제 2017-2호 file 세계자전거지원선교회 2017.02.15 127
1573 BMW 소식지 제2017-01호 file 세계자전거지원선교회 2017.02.15 122
1572 충성된 하나님의 종 김명호 목사님과 모든 재림 성도님들의 가정에 성령 충만하소서!!! [2] 정무흠 2017.02.08 185
1571 삼육대학교 홍보영상 Sahmyook University 담임 2017.01.18 181
1570 하나님의 은혜 / 박종호 ccm 담임 2017.01.18 198
1569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조수미 박종호 송정미 외 동영상] 유금상 2017.01.07 199
1568 Pray Now 담임 2017.01.04 174
1567 7세(초교 1) 아랑이와 욥기연구(젊은 부모 필독) file 최종오 2016.12.15 202
1566 나(自我)’가 있을 확률 vs. 그것이 꺼졌다가 다시 나타날 확률(욥기) file 최종오 2016.12.09 204
1565 부대를 뒤집어 놓은 삼육힐링 파워-1 - 바보임종갑 목사 정무흠 2016.11.28 209
1564 새벽 기도 정무흠 2016.11.27 184
1563 새벽을 깨우리로다!!! [1] 정무흠 2016.11.27 177
1562 은혜로운 복음성가 모음 [동영상] [1] 유금상 2016.11.19 242
1561 추수 감사절 찬양 -- 임재 [1] 유금상 2016.11.19 235
1560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옷 --내 영혼에 햇빛 비치니 [가사와 동영상] 유금상 2016.11.13 256
1559 8세 아이에게까지 욥기를 가르치다. file 최종오 2016.11.08 228
1558 2차 세계대전의 영웅 데스몬드도스 일병 이야기 (Desmond 재림교인) 영화 Hacksaw Ridge 2016년 11월 4일 미국 극장에서 상영 시작 유금상 2016.11.06 676
1557 당신만은 못해요 [동영상과 가사] 유금상 2016.10.29 227
1556 두려움없이 사는 방법 강좌 Hope Trending -An Interactive Live Event 어디서나 인터넷 되는 곳에서는 볼 수 있습니다. 유금상 2016.10.17 214
1555 묵상하기 좋은 찬양 20곡 [동영상] 유금상 2016.10.15 236
1554 테너 박종호 생활 복음성가 14 곡 [동영상] 유금상 2016.10.15 315
1553 사랑이 필요한거죠 [동영상과 가사] 유금상 2016.10.15 262
1552 아름다운 알래스카! Alaska Beautiful! 유금상 2016.10.15 214
1551 아 가을인가! 가을 노래 같이 불러 봅시다 [동영상과 가사] 유금상 2016.10.14 237
1550 파라다이스의 꽃 잔치 Flowers in Paradise 동영상과 배경음악 유금상 2016.10.14 202
1549 오빠 생각 (Thinking of Elder Brother) 노래: 이선희 작곡가 : 박태준 (1900-1986) 동영상 유금상 2016.10.14 198
1548 예수님 같은 소년들 유금상 2016.10.14 169
1547 아름다운 단풍이 꽃처럼 변하면 가을은 제 2의 봄이 된다--캐나다 아가와 캐년 단풍 여행 소식 유금상 2016.10.07 250
1546 하나님의 사랑의 편지 God's Love Letter 유금상 2016.09.24 309
1545 대만에서 발령을 받아 인사를 드립니다. file 순돌이 2016.09.21 387
1544 십일조를 안내면 암에 걸린다? 최종오 2016.08.09 402
1543 낮엔 해처럼 밤엔 달처럼 - 심수봉 | 최용덕 작사 . 작곡 [동영상과 가사 자막에 나옴] 유금상 2016.07.11 418
1542 경계성 인격 장애자들 마지막 회(BPD: Borderline Personality Disorder)... file 최종오 2016.07.10 452
1541 경계성 인격장애(borderline personality disorder) file 최종오 2016.05.31 511
1540 특집 시카고 지역 고령의 교인들 제자양성(80세, 70세, 66세) file 최종오 2016.04.19 557
1539 어느 노 집사님의 시 선물 admin 2016.04.10 412
1538 80세의 교인이 평생 처음 한 성서적인 설교(시카고 중앙교회 여성선교부장 손종숙 집사)| file 최종오 2016.04.02 487
1537 시카고 샴버그 교인들과 함께 한 2016년 2기 마태복음 교과 연구(총론, 1과) file 최종오 2016.03.31 489
1536 힘내세요(주리) 담임 2016.02.19 588
» 며느리와 시어머니 담임 2016.02.09 534
1534 낮에 해처럼 밤엔 달처럼 담임 2016.02.07 503
1533 2016년 한인의 날 행사 file admin 2016.01.22 674
1532 시카고 중앙교회 한종근 목사님의 로마서 설교 file 최종오 2016.01.21 923
1531 교회에서 드럼과 전자기타를 연주해도 될까?(하문하답) file 최종오 2016.01.19 516
1530 생활성가 15곡 연속듣기 담임 2016.01.17 635
1529 내 눈물샘을 터뜨린 어느 평신도의 짧은 설교 file 최종오 2016.01.17 580
1528 2016 감사와 찬양 admin 2016.01.16 464
1527 내 약함을 아시는 주님께(유은성) 담임 2016.01.09 518
1526 마지막 세대의 지도자 모습은? Kim, Jason 2016.01.05 495
1525 JLBABC, 이제부터 평신도 강사 본격적으로 영입!!! file 최종오 2016.01.02 547
1524 어떻게 이런 기적적인 일이(천수답의 새벽묵상)? file 최종오 2016.01.01 1325
1523 계명도 못 읽는 사람이 제작한 X-Mas 특집 음악방송 file 최종오 2015.12.23 703
1522 하나님의 러브레터 담임 2015.12.20 528
1521 일찍이 이 방송보다 웃기고 재미있는 기독교 방송은 없었다. file 최종오 2015.12.14 600
1520 2014 앤드류스 한인교회 4중창 담임 2015.12.01 568
1519 자녀교육에 대한 재림교인(안식교인)의 심각한 오해와 해결책 file 최종오 2015.12.01 605
1518 Dentistry 담임 2015.11.30 468
1517 삼육 출신들이 이 방송을 들으면 절대 안 되는데... file 최종오 2015.11.21 684
1516 소총과 대포 담임 2015.11.12 487
1515 이 세상에 ‘안식교’는 없다. file 최종오 2015.11.11 822
1514 어느 비서실장의 글 담임 2015.11.01 527
1513 이 방송의 42분까지는 모든 사람이 들어야 한다. file 최종오 2015.10.26 523
1512 최고와 최선 담임 2015.10.09 556
1511 시편 23편에 얽힌 이야기 담임 2015.10.09 587
1510 Amazing Grace / 팬플루트 David Doring 담임 2015.10.09 729
1509 미주 새벽성서학교 후반기 특강(강사: 최종오) file 최종오 2015.10.05 610
1508 전직 재림교(안식교) 목사가 밝히는 재림교의 실체(재림교 총회에 즈음하여) file 최종오 2015.10.04 1142
1507 2015년 10월 3일(안) 야외예배 취소안내 양강원 2015.10.02 544
1506 무신론 가족을 위한 추석특집 음악방송 file 최종오 2015.09.28 588